open all | close all

낙랑후 지백호 묘비명역문(譯文) 후손 동휘 찬

 

경주시의 남쪽 三十里되는 곳에 아늑한 동리가 있으니 이름이 노곡동이다.
동리 북쪽에 한 개의 웅장한 산줄기가 경주 남산으로부터 뻗어 내려와서 앉은 호랑이 웅크린 용처럼 생겨 남쪽을 향하여 대를 이룬 곳이 있으니 이곳이 백운대(白雲臺)이다.


백운대위에 十여기의 큰산소가 있는데 봉분의 높이나 묘역의 넓이가 왕릉 못지않아 세대가 오래된 오늘날에도 이지방 사람들이 「경주정씨시조의무덤이라」고 전한다.

 

 아!슬프다.  오늘날에서 신라초까지 二천여년이 지나는 동안 비와 바람의 재앙이 많았고 난리의 화가 한 두번이 아니어서 언덕과 산골짜기까지도 여러 번 모양을 바꿀 정도였다.  또 하물며 잊기 쉬운 것이 사람의 일이고 보전(保全)하기 어려운 것이 무덤인데도 불구하고 오직 이곳 백운대는 아무탈 없이 산소가 그대로 보전되었으니 이것이 어찌 인간의 꾀로 만 될 수 있는 일이랴 사실은 하늘의 도움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유독 분명치 못한점은 일이 너무 오래되어 근거가 확실치 못하고 또 더군다나 위와 아래에 많은 산소가 있어 어느 산소가 시조(始祖)산소가 됨을 분명히 말할 수 없다.  이 때문에 후손들이 단비(壇碑)만을 세우고 시제(時祭)를 올린지가 또한 수 백년이 되었지만 끝내 마음에 만족치  못한점이 있었다.

 

정묘(丁卯서기一九八七)년 봄에 모든 일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산소를 대대적으로 정화(淨化)할 것을 정하고 겸하여 전날 마음에 만족치 못한점을 의논하여 결정하기를 「산세로 볼 때 제일 위에 있는 산소가 가장 오래된 산소인 듯 하고 족위(族位족장법즉겨례붙이의장사법)로 살펴볼 때 가장 오래된 산소가 분명히 시조의 산소인 듯하다.  


사실로 그러하다면 당연히 가장 오래되고 또 분명한 산소를 시조낙랑후의 산소로 하여야될것이다」 하니 오늘날에 와서   수백년동안 만족치 못하던점이 만족하게 되었고 수십대 동안 갖추지 못하였던 석물을 갖추게 되었으니 누가 감히 전날 만족치 못하였던점을 다시 되풀이 하겠는가 이와 함께 정씨가 뿌리를 존중하고 시조를 공경하는 도리에 좀 더 가까이 가게될것이다.

회의가 끝난뒤에 동성,성균,기호,관섭,경호,채환,희곤 등이 종인들의 뜻으로 부족한 나에게 「시조 사적중에 가히 후세에 전 할 만한 것을 글로적으라」 부탁하니 돌아보건대 부족한 내가 사실로 감당치 못 할 일이나 후손의 한  사람으로 끝내 사양 할 수 없어 이에 옷깃을 여미고 글을 적노라.

 

시조의 이름은 지백호(知伯虎) 처음 진한땅 자산진지촌(觜山珍支村)에 강림하시니 재목됨이 무리에 뛰어나고 덕이 모든사람의 으뜸이되어 진지촌의 장이 되었다.  이에 알천,돌산,무산,금산,명활 등등의 모든 촌장과 더불어 같은 때에 섯고 또 지역을 접하여 살으니 이분들이 바로 뒷 날 신라의 육촌장(六村長)이 되었다.

동경지(東京誌경주읍지)에 있는 「육부대인들이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말을 어느 사람은 거짓말이라고 의심하는 이도 있으나 왕검(王儉)이 태백산 박달나무 아래에 강림(降臨고귀한사람이하계에내려옴)하였다는 것과 삼을라(三乙那)가 땅속에서 솟아 나왔다는 것이 전에도 그러한 류의 말 이 있었고 더군다나 대인(大人)의 태어남이 어찌 보통사람보다 특이한 점이 없겠는가.

한선제 시절 원년 임자(壬子BC六九)三월에 시조께서 다섯명의 촌장과 더불어 혁거세(赫居世)를 얻어 기른지 十三년만인 갑자(甲子BC五七)四월에 혁거세를 추대하여 임금으로 삼고 임금을 도와 나라를 세움과 동시에 어진 신하가 되어 훌륭한 정치를 베풀으시니 이 때문에 낙랑후(樂浪侯)로 봉하게 되었다.

유리왕(儒理王)九년 임진(壬辰서기三二)에 임금이 六部를 고치고 성을 하사 할 때에 진지촌을 본피부(本彼部)로 바꾸고 성을 정씨로 하사(下賜임금이내림)하니 이것이 우리나라에 정씨가 있게 된 시초이다.

혹자는 「모든 정씨가 다 여기에서 시작 되었는데 근원(根源)이 멀어지면서 파가 나뉘어 본관을 각 각 다르게 썼다.
유독 경주정씨가 끝내 옛 경주의 본관을 그대로 쓴 것은 경주정씨가 모든 정씨중에 장파(長派종가를일컬음)가 되기 때문이다」고 말한다.

또 그 뒤 四百八十四년이 지난 병신(丙申서기五一六)에 법흥왕(法興王)이 문화(文和)로 시호를 주었고 또 그뒤 百三十八년이 지난 병진(丙辰서기六五六)에 태종무열왕이 「낙랑후의후작(侯爵낙락후의작위)이 그가 세운 공에 미치지 못한다」하여 봉호(封號)를 올려 감문왕(甘文王)으로 추봉 하였다.

대개 문화의 시호와 감문왕의 추봉을 놓고 어느 사람은 삼국사(三國史)에 없다는 점을 들어 말하는 이도 있다。 그렇지만 옛날 범공(范公중국의명신범충엄)의 맥주(麥舟석만경의상에보리를보내도움)를 세상에서 이 사실이 범공의 행상에 없다고해서 의심하는 이는 없다.   더군다나 후손으로써 조상의 사적을 기록함에 있어 아무리 사적(私的)인 기록이지만 이미 증거 할만한 것이 있는 것을 어찌 그 기록이 사적(私的)인 것을 흠잡아 빼놓음을 범공의 맥주처럼 할 수 있겠는가.

또 그 뒤 千三百十五년이 지난 신해(辛亥서기一九七一)년에 시조의 덕을 생각하는 이있어 사당을 세워 제사를 올리니 그 사당의 이름은 입덕묘(立德廟)로 옛말의 「성대한 덕은 세상에서 없어지지 않아 제사를 올린다는 것이 바로 이러한 것이 아니겠는가」

 

이상이 대개 시조께서 생전에 공을 세우시고 사후에 국가로부터 받은 예우(禮遇)의 대강인데 시조의 높은공 큰이름에 비교할 때 태산호망에 불가하다.   그러나 물건을 잘보는 사람은 한 개의 깃털에서도 봉의 전체를 볼 수 있고 한점의 고기에서도 솥전체의 맛을 알 수 있다 하였으니 신라 고려를 지나 오늘에 이르기까지 세대가 멀어 질수록 시조를 사모함은 더욱 더 간절하고 사적이 오래 될수록 시조를 경모함은 더욱 더 돈독하여 마침내는 사람들이 신라를 말하면 노인 어린아이 구별없이 모두 신라는 육대인이 세운것임을 알고 경주지방에서 백운대를 말하면 멀고 가까움의 차이 없이 백운대는 낙랑후의 산소가 있는 곳임을 알 정도가 되었다.

설령 시조의 위대한 업적(業績일의성과)과 큰사적이 하나하나 모두기록이 있고 일과 얼이 유실됨이 없어 봉의 전체맛의 전정과 같이 되었더라도 시조의 이름이 당시에 혁혁하고 후세에 빛남을 누가 꼭 오늘날 이것보다 낫다고 단언할 수 있겠는가.

또 이보다도 큰 점은 시조께서 인(仁)을 쌓고 덕(德)을 닦아여 경이 후손에게 미쳐 큰벼슬을 역임하고 높은공을 세운 인물이 앞뒤에 계속되었고 큰덕과 깊은 학문이 있는 사람이 안과밖에 가득하여 나무의 뿌리가 굳건함에 가지가 무성하고 물의근원이 깊음에 흐름이 깊은것과 같으니,


연일정씨의 파조 길모(佶模)와 동래정씨의 파조 교림(僑林)은 모두 시조의 三十二세손이 되고 온양정씨의 파조 보천(普天)은 시조의 三十四세손 이되며 초계정씨의 파조 배걸(倍傑)은 시조의 三十六세손이 되고 하동정씨의 파조 손위(遜位)는 시조의 四十세손이 되는등 등나무의 성대한 잎과 그늘이 팔도에 가득할 정도임과 동시에 시조에게 있어서는 모두 멀고 빛나는 후손이 되니 마치 물의 천파만파가 같은 근원에서 시작 되었고 나무의 남쪽가지 북쪽가지가 같은 뿌리에서 나온것과 같아 나무로 말하면 직간, 물로 말하면 원파와 같은 우리 경주정씨만이 영구히 시조의 선휴(先休)를 받을 뿐 아니라 나무로 말하면 방지, 물로 말하면 지류와 같은 모든 정씨들도 또한 함께 시조의 유은(遺恩)을 받을 것이다.

이점으로 볼 때 천지가 없어지지 않는 한 백운대의 산소가 천지와 함께 안전 할 것이고 일월이 항상 밝은 한 시조의 위대한 사적이 일월(日月)과 함께 빛날 것임을 알 수 있다.


인하여 삼가 명사를 지어 이르기를 「우리나라 모든 씨족중에 오직 정씨가 가장 거대하도다.
우리 자산에 대인이 강림하시었도다.   임금이 일을 홀로 이루지 못하니 반드시 신하의 도움을 기다리도다.   참으로 훌륭한 낙랑후께서 이에 임금을 도우시도다.  그 공은 주무왕의 十난신에 비교 할 만 하고 그혜택은 먼 백대에 까지 흐르리로다.  여경이 뻗히는 것은 대대로 정승판서가 배출 되도다.  이것이 어찌 신라 千년만 그러했으랴! 고려조선조에서도 그러 하였도다.  또 어찌 고려조선 두 나라에서 만 그러하였으랴! 무궁한 뒷세상까지 그러하리로다.
비록 오래된 씨족이지만 그 명만은 오직 새롭도다.  저 백운대를 바라볼 때 시조의 산소가 안전하도다.  이것은 사람의 꾀로 만 된 것이 아니고 사실은 하늘의 도움이 있음이로다.  


우리 많은 후손들이 시조의 덕을 어찌 세상에 드러내지 않을까 이에 좋은 빗돌을 다듬어 글을 크게 새기도다.

높고 높은 꽃다운 이름은 길이 세상에서 없어지지 않으리…

출처: 경주정씨 족보

엮인글 :
이 게시물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17 세기 순천지역 慶州鄭氏家의 사회 경제적 기반 ChungFamily 2015-01-20 177
31 경주정씨 연원고(慶州鄭氏 淵源攷) ChungFamily 2010-07-04 2276
30 옥계공(휘승복) 묘갈명 (玉溪公(諱承復) 墓碣銘 ) ChungFamily 2010-07-02 3135
29 판서공 휘효항 묘표 ChungFamily 2009-10-15 1771
28 제안공 휘효상 묘지명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10-12 1740
27 감사공 휘효본 묘갈명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10-09 2086
26 정씨와 최씨 득성시조,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ChungFamily 2009-08-23 2401
25 숙모전(肅慕殿) file ChungFamily 2009-07-10 2099
24 덕암서원(德巖書院) file ChungFamily 2009-07-10 1805
23 옥계서원(玉溪書院) file ChungFamily 2009-07-05 2027
22 참의공 휘 효종 묘비명 역문(參議公 諱孝終 墓碑銘 譯文) ChungFamily 2009-06-01 3125
21 노송정공 휘 지년 묘비명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07-04 4543
20 노송정공 휘 지년 모표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07-03 1713
19 증참의공 휘 염 묘갈명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07-03 1585
18 안숙공 휘 종보 양세오단 사적비문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07-02 1637
17 문헌공 휘 현영 양세 제단비문 역문(譯文) ChungFamily 2009-06-28 6363
16 문정공 휘 진후 묘단비명 역문( 譯文) ChungFamily 2009-06-28 1645
15 문정공 휘 진후 신도비명 역문( 譯文) ChungFamily 2009-06-27 1752
14 시림군 휘 년 기적비문 역문( 譯文) ChungFamily 2009-06-27 1632
» 낙랑후 지백호 묘비명 역문( 譯文) ChungFamily 2009-05-15 2302